현대重, 콜롬비아에 93MW 규모 떼르모노르떼 발전소 준공

현대중공업이 콜롬비아에 이중연료 ‘힘센엔진’을 적용한 친환경 엔진 발전소를 완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2월 15일 콜롬비아 북부 산타마르타(Santa Marta)에서 이기동 엔진기계 사업대표, 콜롬비아의 에두아르도 베라노 데 라 로사(Eduardo Verano de la Rosa) 아틀란티코 주지사, 라파엘 알레한드로 마르티네스(Rafael Alejandro Martinez) 산타마르타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떼르모노르떼(Termonorte) 엔진 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떼르모노르떼 발전소는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2월 콜롬비아 민자발전회사인 악시아(AXIA)社로부터 8,060만 달러에 수주한 93MW급 이중연료 엔진 발전소다.

이 발전소에는 현대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9.3MW급 최신형 ‘V타입 이중연료 힘센엔진(모델명: H35DFV)’ 10기가 적용됐다.

이 엔진은 기존 모델 대비 출력이 크게 개선됐을 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와 디젤유를 선택적으로 사용가능해 연료비를 절감하고,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고효율 엔진이다.

콜롬비아는 만성적인 전력 부족 해소를 위해 발전설비 확충에 국가적인 역량을 모으고 있다. 이에 이번 떼르모노르떼 발전소 준공식에도 아틀란티코 주지사를 비롯한 정부 고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떼르모노르떼 발전소를 포함해 현재까지 콜롬비아에 총 5개소, 123MW 규모의 엔진 발전소를 건설했으며, 떼르모노르떼는 이중 가장 큰 규모다.

콜롬비아를 비롯한 중남미 지역은 전력 수급을 위해 건설비용이 비교적 저렴한 엔진 발전설비를 선호하고 있어, 향후 전력 수요 증가에 따른 지속적인 수주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