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5,300억 규모 신규 투자 계획 발표

한화토탈이 5,300억 규모의 신규 투자를 통해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최근 한화그룹의 화학부문 회사들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투자를 이어왔다. 한화케미칼은 VCM 및 PVC 증설, 석유수첨수지 공장 신설에 3,000억 원을, 여천NCC는 에틸렌, 부타디엔 생산설비 증설에 7400억 원을 투자하는 등 경쟁력 제고에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이어 한화토탈의 신규 투자로 한화그룹은 지난 8월 발표한 화학부문 5조 투자 계획 실행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지난 12월 4일 충남 대산공장에 연간 폴리프로필렌 40만 톤, 에틸렌 15만 톤, 프로필렌 4만 톤 생산 규모의 설비 증설을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5,300억 원이며, 2020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화토탈은 3,800억 원을 투자하여 고부가 제품 생산 중심의 40만 톤 규모의 폴리프로필렌 공장을 건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한화토탈의 폴리프로필렌 연간 생산능력은 112만 톤으로 증가하여 국내 선두로 올라서게 된다.

폴리프로필렌(PP, Polypropylene)은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프로필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합성수지로 전기전자소재, 자동차 내외장재, 필름 및 포장재, 식품용기 등 생활 속에 다양하게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다.

한화토탈은 전 세계 폴리프로필렌 시장이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씩, 1,940만 톤 규모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화토탈은 1,500억 원을 투자, 대산공장 내 NCC(나프타분해시설) 가스 크렉커 증설을 통해 에틸렌 15만 톤, 프로필렌 4만 톤을 추가로 증산할 계획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한화토탈의 석유화학 기초원료 연간 생산량은 2018년 현재 에틸렌 109만 톤, 프로필렌 93만 톤 수준에서 에틸렌155만 톤, 프로필렌110만 톤 규모로 크게 늘어나게 된다.

한화토탈은 지난해 4월과 12월 9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에틸렌 31만 톤, 프로필렌 13만 톤, 폴리에틸렌(PE, Polyethylene) 40만 톤 증설을 결정한 데 이어, 이번 증설 발표로 2020년까지 대산공장에 총 1조4300억 원 규모의 설비 투자를 진행하게 되는 셈이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로 석유화학 기초원료 생산시설과 그 원료를 활용하는 합성수지 생산시설 확대를 동시에 추진함으로써 경제적인 증설 공사는 물론 완료 후 대산공장 전체의 생산 밸런스와 밸류체인을 최적화하여 공장 생산 및 운영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가스 분해시설 및 생산시설 규모 확대를 통해 제조원가와 규모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동시에 합성수지 생산 구조를 고부가 제품 생산 위주로 재편하여, 현재 국내 최대 생산 규모를 보유하고 있는 SM(스티렌모너머), PX(파라자일렌) 등 기초유분 사업에 편중된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까지 확장해 석유화학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