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중소형원자로 핵심기술 개발, 장영실상 수상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 이하 ‘한전기술’)이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와 매일경제신문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제87차 IR52 장영실상’ 기술혁신상을 수상하였다.

11월 22일 서울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전기술 원자로설계개발단 기계설계그룹은 기술혁신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전기술의 원자로내장형 제어봉구동장치 개념도

기술혁신상은 연구개발(R&D) 성과 위주 시상제도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활동을 통해 우수한 실적을 낸 연구조직에 주는 상이다.

한전기술 기계설계그룹은 우수한 연구 인력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술 및 사업부서 간 효율적 매트릭스 조직운용,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원자로내장형 제어봉구동장치’ 개발 착수 5년 만에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완료하였다.

제어봉구동장치는 원자로 출력을 제어하고 유사시 원자로를 긴급 정지시키는 장치이다. 한전기술에서 개발한 원자로내장형 제어봉구동장치는 기존의 설계와 달리 고온(약 340℃), 고압(약 17MPa) 및 고방사선 환경인 원자로 내부에서 원자로 출력제어가 가능하며, 제어봉 이탈사고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배제시키는 등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며 원자로 소형화에도 유리한 선도적인 기술이다.

한전기술의 원자로내동형 제어봉구동창지는 2018 BIXPO 국제발명특허대전 전력그룹사부분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개발과정에서의 다양한 학술활동을 통해 14건의 논문 발표와 9건의 국내외 특허를 확보하였다.

원자로내장형 제어봉구동장치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중소형원자로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로 세계적으로도 개발에 성공한 사례가 드문 기술이며 향후 다양한 국내외 중소형원자로에 적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기술은 앞으로 다양한 중소형원자로 개발에 본 연구개발 결과가 채택되어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성능 개선 및 설계 개발을 위해 노력하여 해외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