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친환경 ‘LNG벙커링선’ 인도

현대미포조선이 최근 LNG벙커링선(LNG Bunkering Vessel)을 성공리에 인도함으로써 선종 다각화를 통한 불황극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LNG벙커링선은 해상에서 LNG(액화천연가스)를 충전해 주는 선박으로, 최근 환경규제 등으로 LNG를 추진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덩달아 수요가 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2016년 독일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사로부터 수주한 7천5백입방미터(cbm)급 LNG 벙커링선을 10월 16일 성공리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가진 명명식에서 ‘카이로스(KAIROS)’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17m, 너비 20m, 높이 10.3m의 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초저온(-163℃) 상태의 LNG를 저장해 필요한 선박에 충전해 주기 위한 각종 안전 및 첨단장비들을 장착하고 있다.

또, 선박용 경유(MGO)와 LNG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Dual Fuel Engine)’이 장착됨으로써 질산화물(NOx) 및 황산화물(SOx) 등의 선박 유해가스 배출을 대폭 줄이고도 운항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이 선박에는 해양 생태계 교란의 주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선박 평형수의 배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면서도, 안전운항이 가능한 ‘밸러스트 프리(Ballast Free)’라는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기술이 세계 최초로 적용돼 전 세계 조선․해운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이 개발한 이 기술은 선박의 뒷부분에 위치한 거주구를 앞으로 이동시켜 선수와 선미의 흘수(吃水, 선체가 물속에 잠기는 깊이)차이를 최소화하는 대신, 배의 밑바닥 기울기인 선저경사(Deadrise, 船底傾斜)를 활용해 평형수의 주입과 배출 없이도 복원성 확보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별도의 평형수처리장치(BWTS)  없이도 환경규제를 피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