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아스펜테크 소프트웨어 도입으로 자본 프로젝트 경제적 평가 개선

선도적인 자산 최적화 소프트웨어 기업인 아스펜테크(한국 지사 대표: 김흥식)는 세계 일류의 도시개발 및 인프라 구축회사인 SK건설(SK Engineering & Construction)이 엄격한 선정 과정을 거쳐 아스펜테크의 ACCE(Aspen Capital Cost Estimator™) 소프트웨어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축되는 ACCE 소프트웨어는 보다 정확한 프로젝트 비용 산정과 입찰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데 사용된다.

EPC(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 산업은 사이클 타임을 단축하고 프로젝트 성과를 향상시키기 위해 엔지니어링과 비용 산정을 지원하는 하나의 통합 플랫폼이 필요하다. 아스펜테크의 산정 소프트웨어 스위트는 컨셉 검토용으로 상세 설계, 플랜트 리뱀핑 및 턴어라운드 프로젝트 등에 대해 단일한 경제적 모델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아스펜테크의 공정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와도 연결이 가능하다. 그 결과,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사업 컨셉 검토가 가능해짐으로써 자산의 최종 설계를 최적화하도록 지원한다.

SK건설의 견적 담당 전문가(Senior Cost Estimator) 김재용 프로는 “EPC 및 플랜트 운영사의 주요 성공 요소는 설계 단계 초기에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능력이다”라며, “아스펜테크는 ACCE 소프트웨어를 통해 SK건설이 효율과 정확성, 유연성을 극대화하도록 지원해 왔다. ACCE 소프트웨어를 구축함으로써, 정유 시설을 최소의 주어진 정보 내에서 비용 산정의 정확도를 높이면서 시간과 비용도 절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스펜테크 아시아태평양지역 영업 담당 수석 부사장인 필립 소아레스-핀토(Filipe Soares-Pinto) 박사는 “SK건설이 플랜트 설계 과정 초기에 자산 최적화 달성을 위해 ACCE 소프트웨어를 채택했다는 사실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선도적인 EPC 회사들은 아스펜테크와의 협력을 통해 엔지니어링 생산성을 높이고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낙찰률을 높이고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