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인페이스, 기술이전 계약 체결

발전플랜트 토털 서비스 전문회사인 한전KPS는 지난 2월 20일 광주전남혁신도시(나주시 소재)에 위치한 본사 혁신홀에서 한전KPS 김순익 기술기획처장과 ㈜인페이스 정주택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전KPS는 자사가 보유한 ‘수직 수차 터닝시스템 및 축정렬 시스템’ 관련 기술을 중소기업인 ㈜인페이스에 기술을 이전하게 된다.

‘수직 수차 터닝시스템 및 축정렬 시스템’ 관련 기술은 수직 수차의 축정렬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자동화 기술로, 정비 작업의 편의성과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였으며, 지난 2013년부터 한전KPS가 약 3년에 걸쳐 개발하여 국내 특허 3건을 취득한 바 있다.

계약 체결에 앞서 한전KPS 김순익 기술기획처장은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한전KPS가 보유한 우수 기술과 중소기업의 제조능력이 결합된 성공적인 사업화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페이스 정주택 사장은 “한전KPS에서 제공하는 축정렬 시스템 기술을 활용하여 국내뿐만 아니라 양수 발전이 많은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매출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한전KPS는 중소기업 동반성장 등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연구과제를 수행하며 개발된 기술을 적극적으로 중소기업에 기술이전을 추진하는 한편, 다양한 협력과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매출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