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2조 3,000억 원 규모 오만 정유플랜트 본계약 체결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해 8월 수주한 2조원대 오만 정유플랜트 프로젝트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월 19일 공시를 통해 DRPIC(Duqm Refinery and 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 LLC)와 ‘오만 두쿰(Duqm)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번 U&O’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과 페트로팩은 지난 해 8월, 총 3개 패키지 중 2번 U&O(Utilities & Offsites, 유틸리티 기반시설) 패키지에 대한 낙찰통지서를 공동으로 접수한 바 있으며, 계약금액은 총 2.3조 원(20.8억 달러)으로 이 중 삼성엔지니어링의 수행분은 1.1조 원(10억 달러)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만 수도 무스카트(Muscat) 남쪽 550km에 위치한 두쿰 경제특구에 일산 23만 배럴 규모의 정유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의 금융지원 하에 추진 중에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중동에서의 대형 U&O 플랜트 수행 경험들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또, 오만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페트로팩의 역할도 기대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페트로팩과의 협업을 통해 대형프로젝트에 대한 리스크는 분산시키고 사업수행력은 강화하게 됐다.

회사관계자는 “상품 경험과 협업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라며 “이를 바탕으로 오만을 비롯한 중동 시장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