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에 기여

올림픽 월드와이드 파트너 GE는 오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운영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발전 및 배전, 헬스케어 분야의 후원사로서 GE의 첨단기술이 적용된 에너지모니터링 및 종합배전 시스템, 올림픽 참가 선수들을 위한 의료기기 제공을 통해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성공적인 글로벌 축제로 치러질 수 있도록 돕는다. 또, 대한스키협회(KSA) 소속 선수 및 코치에게 리더십 교육과 훈련에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하는 등 국가대표팀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활동 또한 적극 지원해왔다. GE는 이번 올림픽 대회의 시작부터 폐막까지 경기장 및 시설 곳곳에 전문인력을 배치하는 등 성공적인 경기운영을 위해 최선으로 조력할 예정이다.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EMS), 최첨단 종합배전시스템 통해 올림픽 시설에 GE의 디지털 첨단 인프라 기술 적용

GE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에너지 운영 능력을 제고할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EMS: Energy Monitoring System)’을 제공한다. 대회 기간동안 생생한 올림픽 경기를 생중계하는 국제방송센터(IBC), 메인프레스센터, 올림픽 선수촌 등 16개 대회시설의 전력 사용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경기장과 경기 운영, 중계 방송송출을 비롯해 전력이 필수적인 모든 과정에서 불안정한 전력공급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 해결을 돕는다. 또한 GE는 대회가 열리는 모든 경기장과 국제방송센터에 어떠한 경우에도 중단되지 않고 연속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를 포함한 ‘최첨단 종합배전시스템’도 구축한다. 이와 함께 UPS 시스템의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고 긴급상황 시 신속한 조치를 하기 위해 전문가 26명으로 구성된 팀 또한 배치할 방침이다.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건강 관리와 부상예방을 위한 첨단 의료기기 및 솔루션 제공

GE는 또한 참가 선수들의 건강 진단을 위한 초음파 진단기,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등 GE헬스케어의 첨단 의료영상 장비와 관련 전문인력을 지원한다. 특히, GE의 ‘센트리시티(Centricity)’ PACS(의료영상 저장전송시스템)은 PC 및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접속이 가능하고, 촬영한 의료영상을 어디서든 확인 및 분석할 수 있어 여러 곳에 분산되어 있는 올림픽 특성상 최적의 진료 환경을 조성한다.

크리스 카츌레라스(Chris Katsuleres) GE 올림픽 마케팅 총괄은 “대회 인프라 지원에서부터 국가대표 선수 및 코치진을 위한 역량개발 프로그램까지 GE의 전방위적 올림픽 후원은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향한 전세계인의 열망을 담고 있다”며, “GE의 혁신 인프라 기술과 지난 13년간 이어져온 올림픽 월드와이드 파트너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세계인의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GE는 지난 2005년 글로벌 올림픽 파트너로서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와 운영에 필수적인 혁신적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특히 올림픽 시설구축에 필요한 인프라 솔루션,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도록 돕기 위한 다양한 헬스케어 솔루션을 지원했다. 2016년 3월에는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 올림픽 관계자 및 지역 사회와의 긴밀한 협업을 위한 GE-평창 올림픽 협력센터를 개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