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제조기술의 이정표 제시, ‘2017 한국기계전’ 개최

- 플랜트기자재 수출상담회, 벤더등록설명회도 각광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이하 기산진)가 주최하는 「2017 한국기계전(Korea Machinery Fair 2017/KOMAF 2017)」이 10월 24일(화)부터 10월 27일(금)까지 일산 KINTEX에서 개최되었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금속가공 및 공작기계, 부품·소재, 뿌리산업, FA·모션콘트롤, 에너지 및 발전기자재, IT·융합 디지털, 스마트테크, 제어계측기기 특별전, 우수자본재 혁신제품전, 스마트 솔루션 & 리얼리티 페어 특별전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25개국 572개사가 참가했다.
주요 참가업체로는 두산중공업과 화천기계, 동화뉴텍 등 국내 대표적인 기계 제조업체들을 비롯해 플랜트 및 배관기자재 업체들로 디알밸브, 한국유수압, 우성밸브, 한국본산, 신우밸브, 삼진정밀, 로토크코리아, 서전발맥, 아이넴, 플로우테크 등이 참가했다.
올해 새롭게 개최되는 ‘스마트 솔루션 & 리얼리티 페어 특별전(R-fair)’은 스마트팩토리, IoT, VR/AR 등 4차 산업혁명 구현을 위한 각종 데모 솔루션과 제품들이 소개되며, 부스에서 직접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어 관람객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전시기간 동안 다양한 수출상담회가 개최되어 1,500여명의 해외 바이어가 전시장을 찾을 예정으로, 기계업계의 수출확대가 기대된다.
기산진은 중동, 인도 등 해외 EPC업체 담당자를 초청하여 ‘플랜트기자재 해외 벤더등록담당자 설명회 및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며,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중국 대련조선소 등 글로벌기업 구매담당자를 초청하여 ‘글로벌 빅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도 개최했다.
또한, 중소기업진흥공단과의 협력으로 자동차 제조사 및 전력발전사 등을 초청하여 ‘북미·유럽 바이어 수출상담회’도 개최했다.
이밖에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제조 관련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하는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스마트제조 국제컨퍼런스’에서는 지멘스, 두산중공업 등 국내외 대표 기업들이 다양한 주제발표를 통해 제조혁신의 해법들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아울러 한국공인검사원(주)의 ‘4차 산업혁명과 ASME인증’ 등 다양한 세미나도 개최되어 기계업계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한편, 전시회 첫날 오전 개막식에 이어 개최된 ‘자본재산업 발전유공자 포상식’에서는 국산화 및 기술개발로 국내 자본재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39명이 훈·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 및 장관표창을 수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