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2050년까지 기후중립 위해 대대적 투자 지속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기후중립을 향한 여정을 진행중인 가운데, 2050년까지 CO2 배출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새로운 목표로 설정했다. 바스프는 최근 진전을 보인 저공해 및 탄소제로 기술을 기반으로,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목표를 크게 상향 조정해,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25%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목표는 기존에 설정한 사업 성장 목표와 중국 남부의 대형 페어분트(Verbund) 사이트 건설을 지속, 유지하는 가운데 추진될 예정이다. 계획된 사업 성장의 영향을 제외한다면, 이는 앞으로 10년 안에 현재 바스프 사업을 통해 발생되는 CO2 배출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향후, 바스프는 새로운 기후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2025년까지 최대 10억 유로를, 2030년까지 추가로 20~3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 2018년 바스프 그룹의 전세계 CO2 배출량은 2,190만 미터톤으로, 이는 1990년과 비교해 약 절반으로 줄었다. 앞으로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약 60%를 감축하는 것이 새로운 목표이며, 이는 유럽 연합의 목표인 55% 감축 목표를 뛰어넘는 수치이다. 마틴 브루더뮐러(Martin Brudermüller) 바스프 그룹 이사회 의장은 “새로운 기후중립 목표는 파리 기후 협정에 대한 바스프의 결의와 약속을 의미한다. 21세기의 가장 큰 도전 과제인 기후 변화에 대응해, 공정 및 제품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고 변화를 가속화할 것이다. 바스프는 목표 달성의 끝이 아닌 시작부터 전념할 예정이며, 이것이 바스프가 재생 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이유”라고 전하며, “바스프는 제품 생산에 새로운 탄소제로 공정의 개발 및 적용을 가속화할 것이다. 가치사슬의 전반에 걸쳐 투명성을 바탕으로 바스프 제품의 탄소 발자국을 체계적이고 점진적으로 줄여갈 것이며, 동시에 모든 산업 분야의 고객이 자사 제품의 탄소 발자국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050년까지 CO2 배출 넷제로(Net Zero)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장기 계획의 핵심은 신기술을 통해 천연 가스와 같은 화석 연료를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에서 발생하는 전기로 대체하는 것이다. 이 같은 기술은 바스프가 파트너와 협력하여 개척하고 있으며 현재 파일럿 단계에 있다.  기술의 광범위한 확장은 2030년 이후에 전면적인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에 앞서, CO2 배출 저감을 가속화하기 위해 바스프는 기존 생산 공장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 작업을 체계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더불어, 재생 가능한 자원으로 점진적 전환을 통해 전기 수요를 충족시키고, 이를 촉진하기 위해 풍력 단지에 투자할 계획이다.

바스프가 개발 중인 가장 중요한 신기술 가운데 하나로, 에틸렌, 프로필렌 및 ​​부타디엔 등 기본 화학 물질 생산을 위한 전기 가열 증기 분해기가 꼽힌다. 이 같은 화학 물질은 수많은 가치사슬의 구성 요소이며 화학 제품 생산에 필수적이다. 수소는 많은 화학 제품 생산 공정의 또 다른 주요 원료이다. CO2 배출 없이 수소를 생산하기 위해 바스프는 물 전기 분해와 메탄 열분해라는 두 가지 공정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새로운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또 다른 중요한 수단은 전기열 펌프를 사용하여 폐열에서 CO2 발생이 없는 증기를 생산하는 것이다. 바스프의 목표는 지멘스 에너지(Siemens Energy)와 협력하여 이 기술을 점차 산업 규모로 확대하고 전체 현장에서 폐열 회수에 사용하는 것이다.

바스프는 향후 10년 내, 이 같은 기후중립적 생산 공정 전환이 독일 루트비히스하펜(Ludwigshafen)의 가장 큰 생산 단지를 포함한 주요 공장에서 전력 수요를 급격히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35년경부터 바스프의 전력 수요는 현재보다 3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