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슬렌텍스 소재, 한국바스프 울산 공장에 고성능 단열재로 적용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의 고성능 단열재 슬렌텍스(SLENTEX ®)가 울산에 위치한 바스프 공장에 적용되어 처음으로 산업 분야 적용 가능성을 입증했다. 뛰어난 유연성 및 불연성으로 건설 분야에 주로 활용된 슬렌텍스 단열재가 한국바스프 울산 공장의 400 제곱미터 규모 상당의 내부 배관, 밸브, 플렌지(flange)에 적용되었다.

에어로젤(aerogel) 소재 솔루션인 슬렌텍스는 다른 에어로젤 대비 균일한 표면 및 두께와 단단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  또한 기존 소재보다 30~40% 얇은 두께로도 동일한 단열 성능을 내는 등 다양한 이점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이용해 슬렌텍스는 공장 장비에 와이어를 사용해 쉽게 감싸 설치할 수 있으며, 뛰어난 열전도율(19 mW/m*K)을 지녀 에너지 효율성 및 불연성 특징을 확보했다.

한국바스프 울산 공장의 유선정 공장장은 “공장의 기계와 보조 장비에 대한 유지비 절감 방법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철강 및 금속 장비가 환경적 요인으로 받는 악영향을 방지하고, 단열재 하부 부식(Corrosion Under Insulation, CUI)에 의한 배관 유지 비용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라며, “슬렌텍스의 나노 크기의 투과성 에어로젤 구조와 소수성(hydrophobic) 표면이 갖는 발수성 및 수증기 확산 덕분에 배관에 수증기 응결 현상이 줄어들고 내구성이 증가해 공장 비가동시간을 감소하고 운영 및 유지비용을 낮출 수 있다.”라고 밝혔다.

바스프 아태지역 퍼포먼스 소재 사업부문 건설 부문 비즈니스 총괄 로힛 고쉬(Rohit Ghosh) 사장은 “다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슬렌텍스의 고성능 특징은 제조업 및 건설업 단열재로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라며, “산업용 배관 외에도 극저온 및 해운업 적용을 검토 중이며, 아시아에서는 일본 주택 건설 업체 호쿠슈 (Hokushu)의 주거 프로젝트인 신규 패시브 하우스(Passive House)의 외단열재로 슬렌텍스가 채택되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