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실적 악화속 신성장 배터리사업,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

SK이노베이션은 1월 29일 실적발표를 통해 코로나19영향 등으로 주력 사업들의 침체 속에 배터리사업은 사상 처음으로 조단위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지난해 배터리 사업 매출은 1조6,102억 원으로 전년 6,903억 원 대비 두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20년 4분기 매출 7조6,776억 원, 영업손실 2,434억 원을 기록했다. 배터리 사업의 4분기 매출도 4,792억 원으로 분기 매출 최고를 달성했다. 연간 매출은 34조1,645억 원, 영업손실은 2조5,688억 원을 시현했다.

각 사업별로 지난해 4분기 ▲석유사업은 매출 4조7,692억 원, 영업손실 1,925억 원 ▲화학사업은 매출 1조6,194억 원, 영업손실 462억 원 ▲윤활유사업은 매출 6,520억 원, 영업이익 1,253억 원을 ▲석유개발사업은 매출 140억 원, 영업이익 16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지난해 연간 실적은 ▲석유사업은 매출 22조6,379억 원, 영업손실 2조2,228억 원 ▲화학사업은 매출 7조541억 원, 영업손실 1,212억 원 ▲윤활유사업은 매출 2조3,713억 원, 영업이익 2,622억 원 ▲석유개발사업은 매출 593억 원, 영업손실 48억 원 ▲배터리사업은 매출 1조6,102억 원, 영업손실 4,265억 원 ▲소재사업은 1,259억 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달성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은 올해 중국 옌청과 혜주에서 추가로 20GWh 생산규모의 해외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전체 생산능력은 총 40GWh로 2019년말 대비 약 4배 증가해 매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