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4분기 영업이익 797억 원… 전년比 19.5% 증가

삼성엔지니어링이 불확실한 대외환경 속에서도 4분기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전년대비 증가하며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월 28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20년 4분기 매출 1조 8,552억 원, 영업이익 797억 원, 순이익 47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연결)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5.7%, 19.5%, 1.5% 증가했다.

2020년 연간으로는 매출 6조 7,251억 원, 영업이익 3,510억 원을 기록, 지난해 연간 실적전망치로 제시했던 매출 6조 원, 영업이익 3,400억 원을 모두 초과 달성했다.

회사는 실적배경으로 “코로나로 불확실한 대외환경에서도 모듈공법적용 등 사업수행혁신으로 현장작업 리스크를 최소화해 큰 차질 없이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라며 “이러한 현장 운영과 함께 전사적인 경영혁신과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견고한 실적흐름을 이어갔다”라고 설명했다.

2020년 신규수주는 전년보다 36.2% 증가한 9.6조 원을 기록했다. 특히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에서 FEED(기본설계) 등 선행작업에 기반한 EPC 연계수주 성과가 두드러졌다. 이외에도 국내 바이오 플랜트와 헝가리 전지박 플랜트 등을 수주하며 수주잔고는 약 16.4조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0년 매출 기준, 2년 반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2012년 이후 최대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21년 경영전망공시를 통해 수주 6조 원, 매출 6.8조 원, 영업이익 3,900억 원의 실적을 전망했다. 회사는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을 펼쳐 안정적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기술혁신을 통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그린인프라∙에너지최적화∙기술혁신솔루션 사업화 등 신사업 육성을 통해 중장기 지속성장의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