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요르단 대한풍력 첫 발 내딛다

한국남부발전이 요르단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2기) 설치를 완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해외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최근 요르단 타필라(Tafila) 지역에 추진 중인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2기)를 설치했다고 1월 6일 밝혔다.

남부발전의 해외풍력 1호 사업인 대한풍력발전사업은 남부발전과 대림에너지가 각각 지분 50%를 투자해 요르단 타필라 지역에 3.45MW 규모 풍력발전기 15기(설비용량 51.75MW)를 개발・건설・운영하는 프로젝트로, 총 1,2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요르단 정부의 국경폐쇄와 공사 중단 조치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남부발전은 예기치 못한 악조건 속에서도 기자재 우회 운송로 확보와 화상점검을 통한 비대면 품질검사 등 각고의 노력 끝에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 설치를 이뤄냈다.

남부발전은 이번 최초 호기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상업운전을 목표로 EPC사인 베스타스(Vestas)와 함께 건설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