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신항만’에서 2.9조 규모 초대형 공사 계약 체결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지난 달 5천억 원 규모(4억 5,564만 달러)의 모잠비크 ‘LNG Area 1’ 계약에 이어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한화 약 2.9조 원 규모의 알 포(Al Faw) 신항만 후속공사를 패키지로 계약했다고 1월 4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바스라주에 위치한 항만공사에서 파르한 알 파르투시(Dr. Farhan M. Al-Fartoosi) 항만공사 사장과 대우건설 김진우 현장소장이 총 5건의 신항만 후속공사를 수의로 계약 체결했다.

이번에 대우건설이 수주한 알포 신항만 후속공사는 ▲컨테이너터미널 안벽공사 (5.1억 달러, 한화 약5,586억 원) ▲컨테이너터미널 준설⋅매립공사 (7.2억 달러, 한화 약 7,936억 원) ▲알포-움카스르 연결도로 (4.4억 달러, 한화 약 4,810억 원) ▲ 신항만 주운수로 (3.1억 달러, 한화 약 3,433억 원)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본공사 (6.3억 달러, 한화 약 6,931억 원) 등 5건의 공사이며, 총 수주액은 26억2,500만 달러 (한화 약 2조 8,686억 원)이다.

이라크 항만공사(GCPI : The General Company for Ports of Iraq)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일부로 대우건설이 기존에 수행하고 있던 공사의 후속 공사이다.

대우건설은 2013년부터 이라크 알포 신항만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측 방파제공사(2019년 6월 준공) ▲방파제 호안 추가 공사 ▲컨테이너터미널 호안공사 ▲알포 접속도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등 5건의 공사를 수행 완료 및 수행 중이다.

이번 후속공사 계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이라크 알 포 신항만에서만 총 10건의 공사, 약 4조 1천억원의 수주 누계액을 기록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동일 사업에서의 연이은 수주로 숙련된 우수 인력과 기존 현장 장비를 활용할 수 있게 됐으며, 공사 수행 리스크 최소화와 더불어 원가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이라크에서는 전후 재건사업의 일환으로 발전, 석유화학 시설, 인프라 등에 대규모 투자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이라크 정부는 알 포 신항만을 터키 및 인근 국가간 철도와 연계 개발하여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향후 연결 철로, Dry Bulk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 대형 후속 공사가 잇따를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과 유가 하락 등 악화된 대내외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나이지리아 LNG Train7, 싱가포르 주롱 도시철도공사 등 해외에서 괄목할 만한 수주 성과를 기록했다. 이번 수주로 대우건설은 2020년 해외에서만 5조 8,800억 원의 수주고를 올렸으며, 연간 해외 수주 목표(5조 696억 원)를 초과 달성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8년 10월 비전 및 중장기전략 발표이후 지속적인 기업가치제고 활동으로 경쟁력 강화에 매진해 왔다”며, “내실 경영을 통한 질적 성장을 바탕으로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