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초대형LPG운반선 1척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LPG운반선을 수주하며, 마지막까지 수주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91,000㎥ 규모의 초대형LPG운반선(VLGC : Very Large Gas Carrier) 1척을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3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LPG 이중연료 추진 장치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업계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 : Shaft Generator Motor)과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EGR : Exhaust Gas Recirculation) 등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 관련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LPG 이중연료 추진 초대형LPG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가스선 건조 분야 최고 조선소임을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력을 다시 인정 받았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