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페트로나스 합작법인, 장기 성장 위한 포트폴리오 조정 발표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와 말레이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 페트로나스(PETRONAS Chemicals Group Berhad) 간의 합작법인인 바스프 페트로나스 케미컬(BASF PETRONAS Chemicals, BPC)이 장기 성장을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조정한다.

이의 일환으로 2021년 3월, 말레이시아 콴탄에 위치한 부탄디올(butanediol) 및 부탄디올 유도체 공장을 폐쇄할 예정이다. 해당 시설 내 다른 공장들은 기존대로 운영된다.

바스프 아태지역 중간체 사업부의 바실리오스 갈라노스(Vasilios Galanos) 수석부사장은 “부탄디올 및 부탄디올 유도체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바스프는 관련 밸류체인 내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한다” 라며, “이번 결정은 바스프와 BPC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사업을 위해 장기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시장에서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라고 덧붙였다.

페트로나스의 다툭 사잘리 함자(Datuk Sazali Hamzah) 대표는 “이번 부탄디올 공장 폐쇄는 사업 환경의 변화와 전망을 고려했을 때 BPC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장기적인 측면에서 이익을 가져다 줄 것” 이라며, “특수화학부문 설립을 포함한 페트로나스의 공장 확장 계획에 따라 첨단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고부가치 제품 생산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장 및 고객에 대한 접근성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사업을 위한 성장을 강화하고자 한다” 라고 덧붙였다.

BPC의 마크로 머르토넨(Mark Murtonen) 대표는 “최근 석탄 기반 부탄디올 생산 시설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게 되며 지역의 공급 과잉에 대한 대응으로 내린 결정”이라며, “이와 같은 결정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의 사업이 순조롭게 운영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으며,  다른 제품들로 지역 내 고객들을 계속 지원할 것이다. 또한,  임직원들이 겪을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탄디올 및 부탄디올 유도체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폴리우레탄, 용매, 탄력성을 지닌 스판덱스 섬유 등의 생산에 필수적인 화학소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