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기자재 중소·중견기업 지원 위해 기관들 협력

대한전기협회, 한국원자력산업협회, KNP(주) 등 3개 기관은 11월 17일(화) 전기회관(서울 송파구 소재)에서 ‘중소·중견기업 원전 기자재 및 부품 수출지원을 위한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은 중소·중견기업이 해외 원전에 기자재 및 부품을 원활하게 납품하기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지원하기 위하여 이뤄졌다.

이번 MOU를 통해 3개 기관은 △해외 원자력발전소 건설시장의 현황, 관련 기자재 및 부품 입찰정보 등 수출에 필요한 정보 교환 △원자력발전소 건설 관련 해외 각국의 원자력 법령 및 기술기준 적용 연구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원전 기자재·부품 수출 관련 애로사항 및 해결방안 연구 △원전 기자재·부품 인증 관련 KEPIC과 외국 기술표준의 GAP 분석 및 조화연구 △원전 기자재·부품 수출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협력 △공동협력 기관 간 전문지식과 기술정보 교류 등을 수행하기로 했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해외 원자력발전소에 기자재와 부품을 납품하기 위해서는 해당 원전 프로젝트에서 요구하는 기술기준 및 적합성 평가에 대한 검토와 적응과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동안 국내·외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통해 얻은 다양한 경험과 기술이 좋은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