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두산솔루스 헝가리 전지박 공장 증설공사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헝가리에서 전지박 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삼성엔지니어링의 헝가리법인이 지난 11월 17일, 두산솔루스와 ‘헝가리 전지박 제2공장 증설 공사’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월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의 규모는 약 1,500억 원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이 EPC를 단독으로 수행하게 되며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서쪽 50km에 위치한 터터바녀(Tatabánya) 산업단지 내에서 진행될 이번 프로젝트는 기존 가동 중인 공장에 연산 1만 5천톤(t) 규모의 전지박 플랜트를 증설하는 사업이다. 이 플랜트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음극재의 핵심소재인 동박(얇은 구리막)을 생산하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제1공장 공사에 이어 이번 제2공장 사업까지 두산솔루스로부터 또다시 수주에 성공했다. 제1공장은 연산 1만 톤 규모의 시설로 삼성엔지니어링이 공사를 진행, 현재 가동 중에 있다. 전지 플랜트 분야의 수행경험과 제1공장 공사에서의 발주처 신뢰가 이번 제2공장 사업 수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2차 전지 분야에서의 다수 프로젝트 수행경험을 통한 기술과 노하우가 있다.”라며, “차별화된 기술경쟁력과 헝가리 현지 프로젝트 수행력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도 성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행보도 눈 여겨 볼만 하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4분기에만 멕시코 정유플랜트, 국내 바이오 플랜트, 이번 헝가리 전지박 플랜트 등 잇단 수주소식을 전해오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6조 원이 넘는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수익성 위주의 선별적 수주전략을 이어나간다는 복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