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해양, 새 주인 찾기 나서

STX조선해양이 매각 절차에 돌입했다.

STX조선해양은 자문사인 한영회계법인을 통해 투자유치 공고를 전날 냈다고 10일 밝혔다. 투자의향서 접수 기간은 오는 23일 오후 5시까지다.

투자 유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진행한다. 스토킹 호스는 우선 매수권자(예비 인수자)를 선정하고 별도로 공개경쟁 입찰을 진행하면서 입찰 무산 시 예비 인수자에게 매수권을 주는 방식이다.

우선 매수권자는 KHI인베스트먼트-연합자산관리(유암코) 컨소시엄이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STX조선해양 지분은 지난 6월 말 기준 산업은행(35.26%), 수출입은행(19.66%), 농협은행(16.53%), 우리은행(7.99%) 등 채권단이 갖고 있다.

STX조선해양은 2013년 채권단 자율협약(워크아웃)에 돌입했고 이후 인력 감축과 비핵심자산 매각 등 구조조정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