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LNG 벙커링선 건조 지원 사업자로 낙점

한국가스공사는 9월 2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LNG 벙커링 선박 건조 지원 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과는 지난 6월 LNG 벙커링 안정 공급을 통한 LNG 추진선 건조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금 150억 원을 지원하는 ‘LNG 벙커링 선박 건조 지원 사업’을 공고했다.

이에 가스공사는 부산항만공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에쓰-오일, 대우로지스틱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이번 사업에 응모해 9월 18일 사업 수행기관에 낙점됐다.

본 사업은 국내 최초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를 지원하는 정부 역점 프로젝트로 사업 초기 수요 부족에 따른 경제성 문제 등을 해결함으로써 국내 LNG 벙커링 및 조선 산업 활성화에 핵심 역할을 하게 된다.

사업 규모는 총 498억 원(국비 150억 원·민자 348억 원)으로 2022년 말까지 화물창 규모 7,500㎥ 이상인 LNG 벙커링 전용선 1척 건조를 지원한다.

현재 선박 연료용 LNG 공급설비를 탑재한 아시아 최초 LNG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가 통영과 제주를 오가고 있으나, LNG 벙커링을 주목적으로 하는 선박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건조된다.

2022년 하반기부터 LNG 벙커링 전용선이 도입되면 국내 관련 산업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에서 대형 LNG 추진선(철광석 운반선) 4척이 건조되고 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LNG 벙커링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연료 공급 불안정 우려 불식은 물론 LNG 추진선 건조 확대 유인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LNG 추진선 발주 증가는 현재 침체 국면에 있는 국내 조선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어 재도약의 발판도 마련되며, 안정적인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해지면 국내 항구에 기항하는 LNG 추진 선박이 늘어나 국제적인 항만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해 LNG 벙커링 합작회사를 설립해 2030년까지 전국 항만에 LNG 벙커링 136만 톤 공급 및 매출 약 1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최근 강화된 세계 해양환경 규제에 선제 대응하고 조선·해운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LNG가 선박 수송용 연료로 정착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