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사우디 암모니아 프로젝트 이산화탄소 제거 설비 설치 완료

대림산업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건설 중인 암모니아 생산 공장 현장에 이산화탄소 제거 설비를 성공적으로 설치했다고 9월 21일 밝혔다. 현장은 사우디 동부 주베일에서 북쪽으로 80Km 떨어진 라스 알 카이르 (Ras Al-Khair) 지역에 있다. 사우디 국영광물회사 마덴이 발주하였다. 총 사업비는 약 1.1조 원 규모다. 대림산업이 일괄도급방식(EPC Lump sum Turnkey)으로 사업을 수행 중이다. 2018년 11월 착공하였으며 현재 61%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하루 3,300톤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합성비료, 냉각제, 의약품 등의 제조와 금속의 표면 처리에도 다양하게 사용되면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대림산업은 지난 2016년 이번 사업과 동일한 공정의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생산 공장을 성공적으로 준공하였다. 이를 발판으로 발주처로부터 품질과 기술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