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외 신재생자산 지분인수 계약 및 공동개발협약 체결

한국수력원자력과 알파자산운용, 스프랏 코리아(Sprott Korea),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이 8월 28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해외 신재생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

한국 컨소시엄은 이날 4곳의 대형 육상풍력발전단지에 대해 Brookfield Renewable 및 Invenergy로부터 49.9%의 지분을 양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지분을 취득한 발전단지는 일리노이주에 위치한 California Ridge(226MW), Bishop Hill(218MW), 네브라스카주 Prairie Breeze(201MW), 텍사스주 Rattlesnake(207MW)로, 이미 다년간의 운영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 미국 전력구매자와 장기간의 전력구매계약 및 세계적인 운전·유지보수(O&M) 업체와 장기 발전소 관리운영계약이 체결되어 있어 향후 25년간 안정적인 투자수익이 기대되는 자산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미주지역 신재생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는 한수원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한국 컨소시엄의 우선협상자 지위 확보 및 사업 성공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한수원은 이번 사업에 그치지 않고 미국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추가 사업개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해외 신재생사업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미국 육상풍력 지분인수 사업은 한수원과 국내 금융기관이 시너지를 통해 해외 신재생시장 진출에 성공한 의미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종합에너지기업으로 거듭나는 기반을 강화했고 공동개발협약을 통해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를 본격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