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대만 가오슝 공장 자외선 필터 유비눌 A 플러스 생산 시설 투자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대만 가오슝 공장에 자외선 차단제의 필터인 유비눌 A 플러스(Uvinul® A Plus) 생산 라인을 추가한다.

현재 독일 루트비히스하펜에서만 생산되고 있는 유비눌 A 플러스 원료를 대만 공장에서도 생산해 글로벌 생산량을 두 배로 증대할 계획이다. 추가 생산 시설은 2022년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유비눌 A 플러스는 현재 판매중인 몇 안되는 광안정성 자외선(UVA) 필터 중 하나로, 태양의 유해한 자외선(UVA)을 차단하고,  불필요한 활성산소인 자유라디칼(free radicals)로부터 피부 손상을 막는다. 유용성 과립 형태인 유비눌 A플러스는 다양한 제형에 사용이 용이하고 방부제가 첨가되어 있지 않으며, 소량으로도 높은 효율을 보인다. 장시간 사용하는 자외선 차단제와 노화 방지 기능을 갖춘 스킨케어 제품에 적합하다.

바스프 케어케미컬의 랄프 슈윈(Ralph Schweens) 사장은 “피부 건강 보호에 있어 자외선 차단의 중요성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증가함에 따라 안전한 고성능 자외선 필터에 대한 요구가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며, “바스프는 퍼스널 케어 원료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이와 같은 시장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스프 아태지역 케어케미컬 수석부사장 라잔 벤카테시(Rajan Venkatesh) 박사는 “가오슝 지역에 유비눌 A 플러스 생산 시설 투자는 첨단 자외선 필터에 대한 고객 요구를 반영하고 바스프에 있어 아태지역 시장의 중요성을 보여준다”라며, “루트비히스하펜에 위치한 기존 유비눌 A 플러스 생산라인과 더불어 이번 확장으로 고객에게 더욱 안정적인 공급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스프 아태지역 케어케미컬 퍼스널 케어 솔루션의 스리칸트 바두부르(Srikanth Vaduvur) 부사장은 “자외선 필터 제품군을 전 세계 처음으로 상용화 한 바스프는 생산뿐만 아니라 피부 향상에 기여하는 데일리 선크림 제형 설계와 같은 완전한 솔루션 제공에 대한 전문성을 지니고 있다”라며, “높은 생산 기준에 의해 가동되고 있는 가오슝 공장은 현재 티노소브(Tinosorb®) S를 생산하며, 이번 유비눌 A 플러스 생산 라인 투자를 통해 아태지역에서 자외선 필터 포트폴리오에 대한 생산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