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2025년까지 7조 원 투자 ‘동서발전형 뉴딜’ 추진

한국동서발전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5년까지 7조 461억 원을 투자해 신규 일자리 3만 8천개 창출에 나선다.

동서발전은 8월 3일 경영전략회의를 열어 본사 경영진과 간부, 현장 사업소장 전원이 화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이와 같은 내용의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형 뉴딜은 ▲‘신재생에너지 투자확대’와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수소에너지 트라이앵글 구축’을 핵심으로 하는 그린 뉴딜, ▲발전산업의 디지털화와 디지택트(디지털+컨택트) 기반의 인프라 구축을 내용으로 하는 디지털 뉴딜, ▲사람중심 안전망․환경망 구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그린 뉴딜 분야에서는 신재생 및 수소산업에 2025년까지 약 2조 7천억 원을 투자해 설비용량 4.3GW를 확보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2025년까지 ‘K-Solar 1000(태양광 1,000MW)’, ‘K-Wind 2000(풍력 2,000MW)’이라는 신재생 브랜드를 개발해 지역사회와 이익공유, 국산기자재 사용, 중소기업 산업생태계 조성 지원, 해상풍력발전 기술 선도 등 특화된 신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2025년까지 1조 6천억 원을 투자해 지역거점 수소산업 트라이앵글(강원-충청-울산)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수소 생산, 유통, 저장, 소비의 전주기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농어촌 LNG공급 등 생활형 SOC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해 국민이 공감하는 수소산업 모델로 개발할 예정이다.

디지털 뉴딜 분과에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 11개 4차산업 기술을 적용, 안전분야 45건 등 총 147건의 과제를 추진해 4차 산업기술 기반의 디지털 발전소를 구현하고 디지택트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주력한다.

아울러 화상회의를 통한 중소기업 제품설명회 등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현재 17개 중소벤처기업으로 구성된 4차 산업혁명 얼라이언스를 2025년 50개 기업까지 확대하는 등 중소기업 지원으로 디지털 산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업무 프로세스의 비대면 전환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미래성장형 융복합 연구개발(R&D)을 위해 2025년까지 418건, 총 987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