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약 45,000개 모든 제품군에 대한 탄소 발자국 정보 제공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는 생산하는 전 제품에 대하여 총 온실 가스 배출량을  합산한 ‘제품 탄소  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 PCF)’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제품 탄소 발자국 정보는 공장 출하 전까지 사용된 모든 온실가스 배출량을 포함하는데, 이는 제품의 원료 구매 이후부터 생산공정에서 사용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의미한다.

바스프는 2007년부터 개별적인 제품에 대한 탄소 발자국을 측정해왔다. 자체 개발한 디지털 솔루션을  통해 약 45,000개의 전 제품의 탄소 발자국 계산이 가능해진다. 바스프는 내달부터 특정 제품 및 고객군을 대상으로 적용하기 시작해, 2021년 말까지 전체 제품군에 대한 제품 탄소 발자국 정보 제공을 완성할 계획이다.

바스프의 제품 탄소 발자국 정보는 자사의 생산 네트워크 내 배출량과 구매한 원료 및 에너지에 대한 정확하고 방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산출한다. 해당 방법은 국제표준 ISO 14044 및 ISO 14067, 그리고 온실가스 프로토콜 제품 표준(Greenhouse Gas Protocol Product Standard)과 같은 일반적인 제품 수명 분석 기준을 따른다. 또한, 바스프는 업계의 공정한 경쟁 및 제품간 명확한 비교를 위해 제품별 특화된 PCF 가이드라인을 화학 산업에 도입시키려 노력 중이다.

바스프 그룹 이사회 마틴  브루더뮐러(Martin Brudermüller) 의장은 “탄소 발자국 측정은 바스프의 핵심 전략인 지속가능성 및 디지털화 두 가지를 동시에 구현하는 것” 이라며, “고객에게 제품별 배출량에 대한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여 밸류체인을 따라 최종 소비재까지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돕는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