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넥실리스의 고용량 배터리 소재 ‘동박’, 2019 IR52 장영실상 대통령상 수상

SKC의 동박 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가 2019년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SK넥실리스는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2019 최우수 IR52 장영실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국내 최고 권위의 기술상인 IR52 장영실상은 1년 52주 동안 매주 1개 제품을 대상으로 시상하고 이중 가장 뛰어난 제품을 대상으로 대통령상을 시상한다. 지난해 4월 ‘고용량 리튬이차전지용 동박’으로 14주차 IR52 장영실상을 받은 SK넥실리스는 이날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SK넥실리스는 배터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동박을 개발했다. 배터리를 반복적으로 충전하면 양극∙음극이 수축, 팽창을 거듭해 모양이 바뀌거나 끊어지면서 성능이 떨어진다. 성능 저하를 막기 위해선 음극에 쓰이는 핵심소재인 동박의 물성이 좋아야 한다.

SK넥실리스는 지속적인 수축과 팽창에도 유연하게 견딜 수 있게 동박의 연신율을 2배 이상으로 높였다. 인장 강도도 1.7배가량 높여 배터리 제작 공정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주름이나 접힘 문제를 개선했다. 이를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금액의 조성과 첨가제 종류, 도금 온도 등 각종 조건을 최적화했다.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SK넥실리스는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1㎛는 100만분의 1m)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동박은 얇을수록 한정된 배터리 공간에 많은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고용량화, 경량화가 유리해진다. 또한 길고 넓을수록 고객사가 원하는 크기로 재단할 수 있어 생산성이 향상된다.

SK넥실리스 관계자는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 수상은 고품질 동박 생산을 위한 SK넥실리스의 끊임없는 연구개발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SK넥실리스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증설 투자에 나서 글로벌 No.1 동박제조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