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안전환경 디지털 플랫폼’ 구축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윤석)이 ‘안전∙보건∙환경(SHE)관리 시스템’의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한다.

회사가 축적해 온 안전환경 관리 역량과 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SHE 플랫폼’ 구축하여 위기 극복을 위한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17년부터 ▲공정 빅데이터 분석 통한 운전 예측 모델 개발 ▲드론 및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시설점검 ▲위험을 사전적으로 예지(Prediction)하는 정비시스템 고도화 등 디지털을 활용한 SHE 관리 고도화를 추진해왔다.

최윤석 사장은 “SK인천석유화학이 겪고 있는 유례없는 위기를 극복하는 열쇠는 안전조업을 통한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있으며, ‘디지털 SHE 플랫폼’ 구축은 이를 위한 기반이자 새로운 성장의 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수준 이상의 새로운 SHE 혁신 모델을 구축하고, 새로운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최근 모바일 기반 전자 작업허가 시스템(e-Permit)의 개발을 완료하고, 사업장 전체에 상용화를 시작했다. 이는 공정 내 모든 작업 관련 허가 절차를 모바일 앱을 활용하여 다수의 구성원 및 작업자가 공동으로 점검 사항을 작성하고 승인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SK인천석유화학은 영상 분석 기술 기반의 지능형 CCTV를 도입하며 관제 시스템에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SHE 관리 체계를 적용했다.

지능형 CCTV는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영상 분석 기술을 적용해 공정 설비 이상 또는 화재, 누유, 위험행동 등을 감지하여 선제적으로 사고를 대응할 수 있는 관제 시스템이다. 사람이 직접 CCTV를 보고 있지 않아도, 이상 상황이 발생하면 CCTV가 이를 감지해 즉시 알람을 하게 된다. 이 알람을 통해 현장 구성원들이 빠르게 상황 파악 및 선제적인 대응을 가능한 것이다.

지난 ‘18년 말 신설 공장에 Pilot 시스템을 첫 도입한 이 후, 현재까지 공정 및 원유 탱크 지역과 변전소 지역, 불꽃(플레어스택) 확인 등으로 지능형 CCTV를 확대해 총 50여개 설치를 완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