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美 동부지역 600㎿급 가스복합발전사업 참여

한국서부발전은 6월 29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김병숙 사장과 KDB인프라자산운용의 김재익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美 동부 코네티컷 주에 위치한 KEC(Killingly Energy Center) 가스복합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동투자협약을 통하여 양사는 632㎿ 용량으로 추진될 미국 KEC 가스복합발전사업의 성공적인 준공과 운영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향후 미국 등 선진시장에서 상호 Win-Win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아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본 사업은 인근에 위치한 셰일가스전으로부터 안정적으로 가스를 공급받을 수 있어 석탄발전에 비해 경쟁력이 높을 뿐 아니라, 7년간 용량요금이 보장되어 중장기 수익성이 확보된 사업으로서, 내년 2월 착공하여 2023년 10월 상업운전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건설단계에서 건설관리에 참여하고, 준공 후에는 자산 및 O&M 관리 등 전략적 투자자의 역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본 사업을 통해 공랭식 복수기 등 약 4천만 달러 상당의 한국산 기자재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어, 코로나-19에 따른 전력플랜트 시장 침체로 어려움에 처한 국내 중소기업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서부발전은 해외사업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해외발전설비 용량 8GW 확보를 목표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이미 유럽시장에서는 핀란드 아담스 73㎿ 풍력발전사업에 참여하기로 확정지었고, 금년 말에는 스웨덴의 240㎿ 규모 신규 풍력발전사업에도 참여 예정이다. 한편, 이번 KEC 사업을 발판으로 미국시장에서도 가스복합은 물론 풍력 및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분야까지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