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00억 달러 프로젝트 수주 목표, 정부 15조 금융지원안 마련

정부는 지난 6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사업의 경제적 효과, 지역 다각화, 수주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까지 발굴된 프로젝트 중 30건을(총사업비 기준 1천억 달러) 핵심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이중 올해 수주할 물량은 300억 달러 상당이다.

홍 부총리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2년 내 수주 가능성이 높고 중요성이 큰 합계 총사업비 1천억 달러 규모의 해외 핵심 프로젝트 30개를 선정해 최대한 수주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관리,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핵심 프로젝트는 인프라나 건설, 플랜트 등 대형 사업 중심으로 편성돼 있다.

정부는 상대국 입장을 고려해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방글라데시 다카-마이멘싱 도로사업(5억 달러)과 다카 외곽 순환철도, 송전선로 사업, 미얀마 달라 신도시 시범단지 등이 포함된 것으로 관련 업계는 보고 있다.

정부는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이 ‘팀 코리아(Team Korea)’가 돼 전방위적인 수주전을 펼치는 개념을 제시했다.

기재부를 중심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등이 참여하는 해외수주지원협의회를 열고 필요하면 수주지원단을 현지 파견할 예정이다.

여러 기관에 분산된 해외건설 관련 정보를 ‘해외건설산업 정보시스템’으로 모아 통합관리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해외 수주를 확대하고자 15조 원 상당의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하기로 했다.

먼저 30개 핵심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3조7천억 원 상당의 금융지원을 준비해뒀다.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 자펀드 1조5천억 원, 글로벌 인프라펀드(GIF) 4천억 원,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금융지원 프로그램 1조8천억 원으로 구성된다.

10조9천억 원 상당의 정책금융기관 보증·대출, 경협증진자금 등도 대규모 해외수주전에 투입할 수 있도록 배정해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