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수출 돌파구 마련 공공기관 수출기업 합동 워크숍 개최

코로나 19로 침체된 수출경기 부양을 위해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 등 공공기관이 대·중소기업과 머리를 맞댔다. 공공기관의 수출지원 계획 공유와 협업 추진 등은 수출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부발전은 6월 11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공공기관·수출기업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 워크숍은 남부발전 등 5개 공공기관의 수출 지원계획을 공유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애로사항 극복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전기기술인협회

국내 대·중소기업 25개사가 참여한 이번 워크숍에서 남부발전은 보유 해외법인 활용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무역관 협업을 통해 수출가능한 유망 바이어 발굴과 마케팅을 실시하고, 현지 발전소 국산기자재 실증지원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 기자재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 수출국가 입국 제한 극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을 밝혀 참여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밖에도 이번 워크숍에선 수출기업이 가진 애로사항과 수요를 반영해 공공기관 협업 지원사업을 추진하는데 뜻을 모았다.

한편, 남부발전은 지난해 미국 나일즈 복합발전 건설사업을 추진하면서 이번 워크숍 참석 공공기관들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협약을 체결하여 국산 기자재 2,200만 달러 수출 성과를 올린바 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남부발전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19년도 공공기관 동반성장 실적평가’에서 해외실증 기회 제공,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강화, 건설사업 동반진출 등의 공로로 평가 최고등급인 ‘우수’를 획득, 3년 연속 우수등급을 달성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