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화학/소재/Bio 분야 스타트업 기업 발굴 나선다

롯데케미칼(대표이사 김교현)이 국내 유망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 및 벤처 기업의 ‘스몰 석세스’ (Small Success)를 위한 산업 생태계 구축 활동에 들어갔다.

올해 1월 미래 수요변화에 대한 신기술 확보 및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마곡 중앙연구소에 이노베이션센터를 조직,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투자 전문회사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함께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1호’를 50억원 규모로 조성하여 화학/소재/Bio 분야 스타트업 기업 등을 발굴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첫번째 펀드 지원 대상기업으로는 고배율 PP(폴리프로필렌) 발포 시트와 수처리용 기능성 미생물 대량 생산 기술을 가진 ‘케미코’와 ‘블루뱅크’가 선정되었다.

롯데케미칼은 금번에 선정된 2개 업체 외에도, 약 10여개가 넘는 지원 대상 기업을 검토 중에 있으며, 향후에는 약 200억~300억 규모로 펀드 금액을 확대 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기업도 국내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닌 미국, 유럽 등의 유망 기업 등을 적극 발굴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노베이션센터를 맡고 있는 서승욱 센터장은 “국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을 우선 타겟으로 하며, 기술력을 가진 강소 기업들의 ‘Small Success’를 통해 대한민국이 소ㆍ부ㆍ장 강국으로 가는 주춧돌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는 앞으로도 디지털 혁신, Mobility, 친환경 등 새로운 기술의 발전과 수요변화에 따라 화학 인접 분야 및 미래 수요 견인할 기술을 가진 유망 기업 발굴 등을 위해 추가 펀드를 조성 할 예정에 있으며, 중소 기업들의 해외진출 및 공동 기술 개발 등을 통해 대ㆍ중소 기업의 상생발전에도 더욱 힘을 보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