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LPG추진선 핵심 기자재 독자 개발

현대중공업그룹이 LPG추진선에 주로 탑재되는 고효율 발전기를 독자 개발했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은 공동으로 개발한 ‘대형엔진 일체형 콤팩트 축발전기(Shaft Generator)’의 시제품을 제작, 지난 5월 7일 현대일렉트릭 울산공장 회전기시험실에서 단독 성능시험을 성공리에 마쳤다.

축 발전기는 선박 추진기관인 회전축(Shaft)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기기로, 중형엔진에 탑재되는 일반 발전기보다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어 최신 에너지효율설계지수(EEDI) 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1.3MW급 축 발전기는 대형엔진 전면부와 일체형으로 설계, 기존 제품보다 길이를 40% 이상 줄여 설치공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LPG추진선은 가스모드 운전을 위해 축 발전기를 필수 탑재해야 해 시장성이 높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노르웨이·독일선급(DNV·GL)으로부터 신형 발전기를 탑재한 9만 입방미터(㎥)급 LPG선 운반선에 대해 기본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연내에 대형엔진과의 결합 시험을 진행해 축 발전기의 우수한 성능을 입증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