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연산 2만5천 톤 확장 준공

포스코케미칼이 포스트 코로나 핵심으로 떠오르는 미래차 시대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하이니켈 양극재 양산 체제를 확대하고 본격 가동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대표이사 민경준)은 5월 14일, 전남 광양시에 건설 중인 양극재 광양공장의 2단계 연산 2만5천톤 규모 생산라인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LG화학 김명환 사장 등 지역사회와 고객사 관계자를 비롯해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오규석 부사장,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 RIST 유성 원장, 포스코ICT 손건재 사장 등 포스코 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준공으로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는 광양공장의 생산 능력을 연 5천 톤에서 3만 톤으로 크게 끌어올렸다.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운영 중인 연산 1만 톤 규모 구미공장을 포함하면 연 4만 톤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광양공장의 확장 준공은 퀀텀점프라 불릴 만한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수요가 급증하는 하이니켈 양극재의 양산 기반을 적기에 구축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 코로나 19 등으로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도, 포스코 그룹 차원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온 배터리소재 사업의 선제적 투자로 미래 성장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다는 평가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NCM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지는 만큼, 하이니켈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소재다.

*NCM 양극재 : 니켈(Nickel), 코발트(Cobalt), 망간(Manganese)의 원재료로 구성.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로 연 3만톤 생산 체제를 확보한 광양공장을 시장 상황에 따라 연산 9만톤 규모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60KWh급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약 75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광양공장에서 생산된 양극재는 국내를 비롯해 유럽, 중국, 미국 등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라인에 공급된다.

광양공장은 포스코그룹의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원료, 전구체, 반제품, 제품을 실시간으로 자동 이송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자동화 창고와 제품설계, 공정관리, 출하관리가 일원화된 통합관제 센터를 운영하는 등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관리로 경쟁력을 확보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2019년 610만대에서 2020년 850만대, 2025년에는 2200만대로 퀀텀점프라 불릴 만큼 급성장하고, 이에 따라 양극재 시장도 2019년 46만 톤에서 2020년 61만 톤, 2025년에 275만 톤으로 연평균 33%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수요에 적기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를 이어갈 필요성이 있다”고 증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통한 차세대 기술개발을 가속화해 미래수요에 대비해 나가는 한편, 2023년 연산 기준으로 천연흑연 음극재 10만5천 톤, 인조흑연 음극재 1만6천 톤, 양극재 9만 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점유율을 높이고 성장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