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스웨덴 육상풍력발전사업 추진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5월 8일, 김병숙 사장과 NH-Amundi 자산운용 배영훈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240MW급 스웨덴 육상풍력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스웨덴 중부 지역에서 추진 중인 본 사업은 올해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기 건설 중인 프로젝트로서, 서부발전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여 발전소 준공 후 자산 및 O&M관리 역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본 체결식에서 양사는 스웨덴 240MW급 육상풍력발전사업 공동참여를 통해 본 사업의 성공적인 준공과 운영을 위해 협력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앞으로도 서로 Win-Win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하였다.

특히 이 사업은 29년간 북유럽 통합전력시장에 장기 전력판매계약이 완료되어 있어 안정적인 운영이 예상되는 사업으로, 서부발전은 본 사업 참여를 발판으로 풍력, 태양광 등 유럽 신재생시장 확대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편 서부발전은 ‘해외사업 마스터플랜’을 수립, 2030년까지 해외발전 설비용량 8GW 확보를 목표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특히 해외 신재생사업은 선진시장인 유럽, 호주, 미국 등의 신재생 관련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다수의 사업을 추진, 성과를 지속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