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국내 최초 12MW급 C2U플랜트 사업화

한국남동발전과 태경그룹이 4월 24일 서울 등촌동 태경그룹 사옥에서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녹색산업 발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몇차례 협약행사를 연기했으나 오는 28일까지 예정된 기후변화주간을 맞아 보다 의미를 담은 행사로 진행하게 됐다. 특히, 이날은 협약식을 진행하는데 있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 최소화, 참석자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시행하였다.

이번 협약으로 남동발전과 태경그룹은 발전소 배기가스를 활용한 12M급 C2U플랜트 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온실가스 감축기술 개발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통해 남동발전은 탄산가스(CO2) 원료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성 저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탄산업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나아가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2U플랜트는 Carbon Capture, Utilization(CCU,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을 적용한 KOEN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브랜드로, 석탄발전소 배기가스 중 CO2(12~13%)를 포집·압축·액화 후 상품화(순도 99.99%이상)하여 액체탄산 및 드라이아이스로 판매하는 국내최초(12MW급) 온실가스 감축사업이다.

생산된 액체탄산은 산업용가스(용접), 음료용 등으로 활용되며, 콜드체인 냉매로 선호되는 드라이아이스는 마켓컬리, 쿠팡 등 신선식품 배송에 공급될 뿐만 아니라 일본 수출까지 추진예정으로 이를 통해 연간 온실가스 약 7만 톤의 감축까지 이룰 전망이다.

한편, 남동발전은 높은 석탄화력 비중에도 불구하고 바이오 연료전환(영동1,2호기), 서산태양광(65MW)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국내최초 전통시장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 등 과감한 친환경에너지 전환으로 ’15년 온실가스 의무감축 제도 (배출권거래제) 시행이후 발전사 중 유일하게 온실가스 감축을 달성하였다.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태경그룹과 첨단 CO2가공기술을 접목한 대규모 CCU 기술개발을 비롯하여 신·재생에너지 및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확대 등으로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Net-Zero) 달성을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