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슬로베니아원전 기자재 공급사업 수주

한국수력원자력은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가 발주한 ‘크르슈코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공급’ 국제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4월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약 70만 유로 규모다.

이번 사업은 크르슈코원전 1호기 증기발생기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복수기 내부에 자성이물질 제거설비를 설치하는 것이다.

특히 이 설비는 2010년 중소기업 협력연구개발 과제를 통해 한수원과 국내 중소기업인 대동피아이가 공동개발해 특허를 등록, 고리 1,2호기에 설치해 성능을 입증했다. 설비 공급 사업 종합 관리는 한수원, 기자재 설계 및 제작은 대동피아이가 맡는다. 설치는 슬로베니아 현지 업체와 협력해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를 통해 원전 수출시장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고리 2호기와 동일노형인 크르슈코원전에 국내에서 개발한 기자재와 운영·정비 서비스를 추가 수출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