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2,177억 원 규모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공장 건립 발표

포스코케미칼이 인조흑연계 음극재 투자에 나서며,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을 공략한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3월 30일 이사회를 열고,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2,177억 원의 투자를 의결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투자를 통해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전기차 시장 성장에 적극 대응한다. 또한 양극재와 천연흑연계 음극재에 이어 인조흑연계 음극재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글로벌 이차전지 종합 소재사로의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하게 되었다.

신설되는 음극재 공장은 연산 1만6천 톤 규모로 포항시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78,535㎡ 부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음극재 1만6천 톤은 50kWh 기준 전기차 약 3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생산 설비는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인조흑연계 음극재는 원료와 공정 특성으로 인해 천연흑연 제품에 비해 내부 구조가 일정하고 안정적이다. 수명이 길고, 급속 충전이 유리해 전기차 배터리 등에 주로 활용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인조흑연 원료인 침상코크스를 자회사인 피엠씨텍으로부터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직접 생산한 원료를 활용해 사업 밸류체인을 고도화하고 수익성과 부가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용 이차전지 시장 전망이 2020년 194GWh에서 2030년 3066Gwh로 10년 동안 15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계 음극재도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생산능력을 적기에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하며 투자 효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사업 진출로 포스코케미칼이 인조흑연계 음극재의 국산화 성과를 이뤄내며 국내 이차전지 소재 산업의 경쟁력도 크게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은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강화 사업에도 참여해 생산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그 동안은 일본, 중국 회사들이 인조흑연계 음극재 시장을 주도해 왔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통한 차세대 소재 연구에 나서는 한편, 2023년 연산 기준으로 천연흑연계 음극재 10만5천톤, 인조흑연계 1만6천 톤, 양극재 9만 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