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탈황설비 주요부품 국산화 개발 착수

한국동서발전은 3월 10일 ㈜플루엔과 공동으로 ‘탈황설비 하이드로 사이클론(Hydro Cyclone)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에 착수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자립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하이드로 사이클론 설비는 대기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상시 운영되는 설비이나 국내 대부분의 발전소는 운전 상태 실시간 모니터링이 곤란하거나 외산제품을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연구개발의 주요 목표는 △석회석슬러리 넘침 및 막힘 감지센서 국산화 개발 △센서 오염방지 및 전용부착 장치 개발 △운전현황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 △문제발생 시 예비기 자동기동 프로그램 구현 등이다.

당진화력 1발전소에 시범 적용을 거쳐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개발 완료 후 국내 50여개 발전소 및 관련 산업체에 확대 적용하여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산화 연구개발과 더불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환경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깨끗한 발전소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