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의 광안정제, 인도 지오멤브레인 생산에 활용 증가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는 동사의 광안정제 치마쏘브(Chimassorb®)가 인도의 폴리에틸렌 제조사 메가플라스트(M/s Megaplast India Pvt Ltd)의 지오멤브레인(geomembrane) 생산에 활용, 고속도로 건설에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치마쏘브는 지오멤브레인 생산 공정을 안정화하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내구성을 강화해 제품의 수명을 연장시켜준다.

바스프는 메가플라스트에 적합한 광안정제 패키지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기술적 데이터 분석도 지원했다. 또한, 실험 기간동안 다양한 배합을 시도해 메가플라스트가 최적의 비용 및 성능을 갖춘 솔루션을 선정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도로 건설에 있어 지오멤브레인의 가장 큰 장점은 서로 다른 크기의 토양 입자 층 간의 분리를 방지한다는 것이다. 지오멤브레인은 작은 토양 입자나 수분이 자갈속으로 흘러 들어가는 것을 제한해 자갈의 강도 저하를 예방한다. 이로 인해 도로 건설에 지오멤브레인 소재를 사용하면 도로의 품질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수명을 연장하고 보수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지오멤브레인은 수로와 터널의 복공과 매립 등에 다양하게 활용된다.

지오멤브레인은 주로 고밀도 폴리에틸렌을 가는 필라멘트로 뽑아 바인더를 사용하지 않고 열로 결합하여 생산한다. 바스프의 광안정제 패키지에는 압출 시 매립 보호를 위한 가공 안정제를 비롯해 열과 빛에 의한 침식으로부터 제품을 보호하는 자외선 안정제 및 열 안정제가 포함되어 있다.

바스프 아태지역 퍼포먼스 케미컬 사업부문 총괄 헤르만 알트호프(Hermann Althoff) 사장은 “지오멤브레인은 지상 구조물의 기반이 되는 토양의 질을 개선하고 날씨로 인한 침식으로부터 구조물을 보호하는 고성능 소재로 토목 프로젝트에 상당한 이점을 제공한다”라며, “지오멤브레인 생산 과정에서 바스프의 플라스틱 첨가제는 제품의 수명을 연장해 유지비를 감소시키며, 공정 안정에 기여하여 어려운 조건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