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형 석유화학운반선 수주 잇달아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대표 신현대)이 최근 주력 선종인 중형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을 잇달아 수주하며 중형선박 부문 세계 1위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월 26일 한 아시아 선사와 453억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폭 32.2m, 높이 19.1m로, 오는 7월 울산 현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에 들어가 2021년 6월 말 선주사에게 인도될 계획이다.

앞서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1월 3개 선사로부터 5만톤급 PC선 7척을 수주한 데 이어, 지난 12일에도 아시아 선사로부터 5만톤급 PC선 1척을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서만 PC선 총 9척(4,020여억 원 상당)을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중형 PC선 시장에서 단일품목 점유율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앞선 기술력과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올해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