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조 원 시장 향해,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본격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터빈 개발에 본격 나섰다.

산업부는 2월 13일 두산중공업과 성일터빈 등 부품기업, 동서발전 등 발전 5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ㆍ학ㆍ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표준 가스복합개발 사업화 추진단’을 발족했다.

여기서는 설계 표준화, 주 기기 및 핵심부품 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통해 한국형 표준 LNG 복합발전 모델을 개발하고 사업화를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정부는 올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전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석탄발전 감축 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글로벌 LNG 발전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세계 가스터빈 시장 규모는 97조원이며 2035년까지 2배의 성장이 예상된다.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 독일, 일본. 미국의 GE가 시장의 58%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뒤를 독일의 지멘스(27%)와 일본의 MHPS(11%)가 잇고 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 시작된 산학연 공동 연구개발(R&D) 국책과제를 통해 270MW 규모의 가스터빈 모델을 개발 완료했고 이를 기반으로 200여 중소․중견 협력기업들과 함께 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서부발전과 공동으로 2023년 1월부터 김포 열병합 가스터빈 실증사업도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