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 2천억 원 조기 출시

국토교통부는 2월 중순 2천억 원 규모의 글로벌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Plant Infrastructure, Smart city Fund) 펀드를 조기 출시(제안형 펀드)한다. 국토교통부는 제안형 펀드의 美 석유화학플랜트(100억 불) 등 투자계획도 검토하고 있으며, 금년 1호 사업의 투자를 통해 조기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해외수주 활성화 대책으로 1.5조 원 규모의 PIS 펀드 조성을 추진 중이다. ‘19.10월 정부와 인프라 공기업 등이 6천억 원 규모의 모펀드를 조성하였고 모펀드를 근간으로 민간투자자 등을 모집하여 자펀드의 조성도 추진 중이다.

자펀드는 조기 출시되는 제안형 펀드(2천억 원) 이외에 플랜트(Plant, 3천억 원), 인프라(Infrastructure, 6천억 원), 스마트시티(Smart City, 4천억 원) 펀드로 구성된다. 플랜트‧인프라 등 주력 분야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와 같은 신사업도 육성하기 위해 산업별로 자펀드를 구성하였다. 국토교통부는 5월까지 민간투자 모집을 마무리하여 자펀드의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금년 중 PIS펀드의 조성 금액 1.5조 원 중 5천억 원을 신속하게 투자하여 해외 수주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와 우리기업의 협력을 통해 사업을 발굴하여 7∼8건의 프로젝트에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