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전체 실적은 하락, 작년 4분기는 흑자 전환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사업환경 악화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체적으로 감소하긴 했으나, 4분기에 매출 11조7,885억원, 영업이익 1,225억원을 달성하며 비교 대상인 전년 동기에 비해 흑자로 전환했다.

또한 지난해 연간 매출은 49조8,765억 원, 영업이익은 1조2,693억 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석유, 화학산업의 전반적인 침체속에서 이 같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그동안 강력하게 추진해온 화학 사업, 윤활유 사업 등의 포트폴리오가 안정적으로 뒷받침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그러나, 4분기에 석유개발사업 광구 손상에 따른 2,888억 원 등의 영업 외 손실 5,475억 원이 발생해 세전이익은 총 4,250억 원 적자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한해 동안 석유사업의 정제마진 악화와 화학사업의 제품 스프레드 하락 등으로 주력 사업들이 부진했지만, 화학사업에서 약 7천억 원, 윤활유 사업에서 약 3천억 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1조 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석유사업은 2018년 하반기부터 계속되어 온 정제마진 악화 영향으로 매출액 35조8,167억원, 영업이익 4,503억원을 기록했다. ▲화학사업은 매출액 9조5,425억원, 영업이익 7,057억원 ▲윤활유사업은 매출 2조8,778억원, 영업이익 2,939억원 ▲석유개발사업은 매출 6,687억원, 영업이익 1,961억원을 거뒀다.

신규 사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배터리사업은 신규 수주에 따른 공장 증설, 연구개발 확대 속에서도 2018년 연간 영업손실(3,175억원)보다 소폭 개선된 영업손실 3,091억 원을 기록했다. 소재사업은 전년 대비 196억원(+22.5%) 증가한 1,066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은 “최악의 경영환경 속에서도 딥체인지를 강력하게 실천해 회사의 사업구조, 재무구조 등 체질이 강해지고 있다”라며, “올해는 강해진 체질을 바탕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이 어려움을 새로운 성장의 마중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