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규수주 10조 6391억 달성, 3개년 경영계획도 발표

대우건설은 1월 31일 공시를 통해 2019년 연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신규 수주 10조 6391억 원, 매출 8조 6519억 원, 영업이익 3641억 원, 당기순이익 2012억 원의 누계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2019년 연간 10조 6391억 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며 올해 목표인 10조 5600억 원을 100% 달성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9조 6826억 원) 대비 9.9% 증가한 수치이다. 대우건설은 현재 32조 8827억 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해 말 30조 4,135억 원보다 약 2조 이상(8.1%) 증가한 것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2016년 회계 이슈와 2018년 분양사업의 지연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매출이 감소되었으나, 대외적인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주성과를 기록하며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가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특히, 올해는 부동산 시장에서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34,764가구의 분양을 계획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국내 건설사 최초의 LNG 액화플랜트 원청사 지위를 획득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의 본계약이 1분기에 예정되어 있어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를 통한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시장분석과 상품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주택분야에서 올해 총 34,764가구의 주거상품을 시장에 공급하여 민간건설사 중 최대 공급 실적을 이어갈 예정이며, 지속적인 성과를 통해 해외 거점시장으로 자리잡은 이라크에서 추가 공사 수주가 예상되고 있어 올해부터 국내외 양호한 경영 실적을 통해 본격적인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또한, 투자개발형 리츠를 운영할 AMC 본인가를 지난해 말 획득하고, 원격 드론관제시스템 개발 및 장비임대사업을 추진하는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주력하여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날 대우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최초로 향후 3개년 간 수주 및 매출 목표도 함께 공시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3년간 수주는 2020년 12조 8000억 원, 2021년 13조 3000억 원, 2022년 14조 4000억 원을 달성하고 매출은 각각 9조 1000억 원, 10조 5000억 원, 12조 5000억 원을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건설은 수주산업이기 때문에 미래에 대한 예측이 매우 어렵지만, 현재 시공 중인 사업과 수주를 추진 중인 PJ에 대한 면밀한 평가와 분석을 바탕으로 향후 3년간 대우건설의 성장 청사진을 알려 시장의 신뢰를 높여나갈 계획이다.”라고 이번 공시의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