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2019년 매출 9조 6,895억 원, 영업이익 1조1,094억 원

대림산업은 1월 30일 잠정 실적발표를 통해 IFRS 연결기준 2019년 연간 매출액 9조 6,895억 원, 영업이익 1조 1,094억 원이 예상된다고 공시하였다. 4분기 매출액은 2조 7,363억 원, 영업이익은 3,477억 원이다.

2019년 매출액은 대형 프로젝트 준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1.8%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와 원가개선 노력에 힘입어 31.2% 증가했다. 건설사업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2.8% 증가한 7,243억 원을 기록하며 회사 전체의 영업이익 성장을 견인하였다.

연결 종속 회사들의 이익 개선도 영업이익 상승에 기여했다. 주요 해외법인 및 삼호를 중심으로 수익성이 개선되어 연결 종속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6.5%  상승한 3,067억 원을 기록했다. 건설사업부의 고른 실적개선과 연결 종속 회사들의 이익 개선을 바탕으로 연결 기준 영업이익률이 전년 누계 대비 3.7%p 증가한 11.4%를 기록하며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달성했다.

연결 기준 신규수주는 4분기에만 현대케미칼 석유화학공장, 울릉공항 건설공사를 비롯해 3조 6,016억 원을 달성하며 연간 6조 7,570억 원을 기록하였다. 2019년말 기준 연결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대비 11.2%p 감소한 100.9% 수준까지 개선되었으며, 순차입금은 (-)2,164억 원으로 순현금 재무구조를 기록하며 재무건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대림산업은 2020년 매출액 10조 8,000억 원, 신규수주는 10조 9,0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