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프리미엄 엔지니어드 스톤 기능성 제품으로 미주 시장 공략 본격화

롯데케미칼(대표이사 김교현)이 1월 21일(현지시각)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 2020(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20)’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KBIS는 매년 전 세계 2,500여 개 업체가 참가하고 12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산업 박람회로 인조대리석 및 엔지니어드 스톤 제품의 글로벌 트렌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시회다.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은 인조대리석, 엔지니어드 스톤 등 건축∙인테리어 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2017년과 2018년 롯데 브랜드로 KBIS에 참가했다. 이번 KBIS 2020은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의 통합 후 롯데케미칼의 이름으로 참가하는 첫 건자재 제품 전시회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전시를 통해 프리미엄 엔지니어드 스톤 브랜드인 ‘래디언스(Radianz)’을 비롯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래디언스(Radianz)’는 브레톤(Breton)사의 석재가공 설비 및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여수공장 제품군과 터키 벨렌코 공장 생산 제품군을 중점적으로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9년 3월 터키의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벨렌코(Belenco)사의 지분 72.5%를 인수한 바 있다.

 더불어 인조대리석 브랜드인 ‘스타론(Staron)’ 제품의 고부가∙기능성 라인업을 선보이는 한편, 100% 자연 광물 원료로 제작된 세라믹 소재 브랜드 ‘로셀린(Locelain)’을 공식 런칭할 예정이다. ‘로셀린(Locelain)’ 제품은 일반 세라믹 대비 오염에 강하고 견고한 자기질 소재로 제작되어 테이블, 주방 상판, 외벽 등 다양한 범위에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고급스러운 건축물 외관을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소재로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미주 지역은 고급 인테리어 소재 분야에서 높은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며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키는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미주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1월 1일 롯데첨단소재와의 통합으로 기존의 범용 제품 중심에서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을 강화하여 포트폴리오를 탄탄하게 구축하는 동시에 원료부터 최종 제품까지 통합 생산∙관리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