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사우디 아람코와 2.1조원 가스 프로젝트 계약 체결

삼성엔지니어링이 사우디와 알제리에서 1월에만 총 4조 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연초부터 해외수주 잭팟을 터뜨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월 23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Aramco)와 약 2조1천억 원(미화 약 18.5억 달러)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Hawiyah Unayzah Gas Reservoir Storage Project)’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월 28일 밝혔다. 앞서 삼성은 지난해 11월 이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의향서를 접수하고 초기업무 계약을 체결해 수행해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동쪽 260km 지점에 위치한 하위야(Hawiyah) 가스전지대에 하루 15억입방피트(ft3)규모의 가스주입시설과 하루 20억입방피트 규모의 가스재생산설비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EPC(설계, 조달, 공사) 전과정을 수행, 2023년 완공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월 8일에도 1조9천억 원 규모의 알제리 하시 메사우드(Hassi Messaoud) 정유 플랜트를 수주했다.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Sonatrach)이 발주한 총 4조3천억 원 규모의 초대형 정유 프로젝트로 스페인의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ecnicas Reunidas)와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와 알제리를 합쳐 이달에 해외에서만 4조 원을 수주, 2018년 연간 매출액의 3분의 2가 넘는 일감을 일찌감치 확보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실적 또한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영업이익 3,188억 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치 3,000억 원을 넘어섰다. 선별수주한 양질의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면서 화공 부문 실적 회복과 산업환경 부문의 안정적 수익구조 지속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견조한 실적과 재무안정성 개선효과로 신용등급도 잇따라 상향됐다. 지난 12월 한국기업평가(A-/안정적, 신규)와 한국신용평가(BBB+/안정적→BBB+/긍정적)는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한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2015년 3분기 2조 7,540억 원에까지 달했던 삼성엔지니어링의 총차입금은 4년만에 2,124억 원으로 줄어들었다.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 자산이 6,619억 원인 점을 감안하면 순현금 체제(순차입금 -4,495억 원)로 전환된 것이다. 2019년 3분기 기준 부채비율 또한 248%를 기록, 500%가 넘었던 2015년과 비교했을 때 크게 감소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축적된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연초부터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올해도 양질의 수주와 수익성 중심의 철저한 사업관리로 내실을 다지고 안정적 사업구조를 이어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