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알제리서 4조 3천억 원 대형 정유 플랜트 공동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알제리에서 대형 정유 플랜트를 공동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월 8일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Sonatrach)과 약 4조 3천억 원 규모의 하시 메사우드(Hassi Messaoud) 정유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월 9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프로젝트를 스페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와 공동으로 수주했으며, 총 계약금액 중 삼성 계약분은 약 1조 9천억 원이다.

알제리 수도 알제에 위치한 소나트랙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소나트랙 카멜 에딘 치키(Kamel Eddine Chikhi) 사장,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 후안 야도(Juan Llado) 사장 등 각 사의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남동쪽으로 600km 떨어진 하시 메사우드 지역에 건설되는 이번 플랜트는 하루 약 11만 배럴의 원유를 정제 처리하는 설비로, 삼성은 EPC(설계, 구매, 시공) 전과정을 일괄턴키(Lump-sum Turn-Key)방식으로 52개월간 수행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기업인 소나트랙과의 파트너십을 확실히 다지게 됐다. 소나트랙은 정유, 가스 등 에너지뿐만 아니라 석유화학 분야에도 대규모 투자를 계획 중이어서, 향후 연계수주도 기대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프로젝트가 회사의 주력상품 중 하나인 정유 플랜트라는 점에서 프로젝트 수행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삼성은 UAE, 사우디, 바레인, 쿠웨이트, 알제리 등지에서 다수의 정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풍부한 경험과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글로벌 EPC社 TR과의 협업을 통해 초대형 프로젝트 수행의 리스크를 분산시키고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상품과 지역에 대한 확실한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한 만큼 프로젝트의 안정적인 수행과 수익성 확보가 예상된다”라며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으로 발주처와의 롱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앞으로 연계 수주를 계속 이끌어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