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O 환경규제, 플랜트 새로운 시장 창출하는 기회되나!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 2020년 본격 시행되는 IMO 환경규제와 플랜트업계에 미치는 영향

역사상 가장 강력한 해운 규제로 일컬어지는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가 2020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IMO 2020는 2020년 1월1일부터 전 세계 모든 해역을 지나는 선박을 대상으로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대폭 줄이는 강화 규제다.

이러한 환경규제가 플랜트산업에 어떤 변화를 줄 것인가, 위기인가 기회인가. 이 물음에 대체로 위기보다는 기회가 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환경규제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장 창출과 설비 확대라는 결과를 낳기 때문이다.

IMO 환경규제가 시행되면 선사들이 황 함유량 감축을 위해 현실적으로 택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우선 기존에 사용하던 고유황중질유(벙커씨유)를 저유황중질유로 연료를 바꾸는 것이다. 기존 선박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연료비용이 상승한다. 현재 저유황유는 고유황유보다 약 1.5배 정도 비싼 수준이다.

또 하나는 선박에 탈황 설비인 스크러버(Scrubber)를 장착하는 것이다. 스크러버란 액체 또는 기체 속에 포함된 황 성분을 제거하는 황산화물 저감 장치로 스크러버를 사용 시 황산화물의 90% 이상을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처음엔 선사들이 주로 스크러버를 장착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으나 현재는 엇갈린다.

이유는 정유업계가 고유황중질유를 재처리해 저유황중질유를 생산하는 이른바 고도화설비에 엄청난 투자를 했기 때문이다. 정유업계의 저유황중질유 생산이 늘어나면 두 연료 간 가격편차가 줄어들어 굳이 기존 선박을 스크러버로 리모델링할 필요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SK에너지 발표에 따르면 PIRA, Facts Global 등 글로벌 시장조사업체들은 2019년 전망자료를 통해 2020년 이후 대체되어야 하는 선박용 고유황유 규모가 일 3.5백만 배럴에 이르며, 이 중 약 56%인 일 2백만 배럴이 저유황유 혹은 선박용 경유로 대체될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한다.

스크러버를 설치한 선박들은 변동없이 고유황 중질유를 사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설치 추세를 보면 애초 전망보다 더디다는 것이다. 그 외 일부 선사들은 시행과 관계없이 기존 고유황 중질유를 사용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각국에서 강력한 규제 방안을 구상하고 있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응하는 정유업계의 고도화설비 투자는 플랜트업계 특히 기자재업계로선 시장 확대 의미를 지닌다. 그동안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주요 정유업계는 내년 IMO 2020의 시행을 앞두고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고도화설비 투자에 공을 들여왔다.

SK에너지는 1조 원을 투자해 저유황유를 생산할 수 있는 감압잔사유탈황설비(VRDS) 건설을 곧 준공하고 3월부터 상업가동을 앞두고 있다.

에쓰오일은 4조8천억 원을 투자한 잔사유 고도화설비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설비(RUC/ODC) 등의 고도화 설비 증설을 지난해 이미 완료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저유황선박유 브랜드를 이미 출시한 상태이며 GS칼텍스 역시 고도화설비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IMO 환경규제는 기존 선박의 변화 외에 신규 선박으로 LNG연료추진선과 같은 친환경선박의 시장을 촉진시킬 것이다. 이미 국내 조선 빅3의 경우 LNG연료추진선박의 독자 모델을 개발, 점차 이들 선박 수주가 늘어나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경우 지난해 8월 한꺼번에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아프라막스급(113천DWT)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10척을 총 7,513억 원에 수주하기도 했다. 이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인 ‘S-Fugas’가 적용되어 기존 디젤유 사용에 비해 황산화물 99%, 질소산화물 85%, 이산화탄소 25%를 줄일 수 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KOTRA는 클락슨과 DNV-GL, Lloyd 선급 자료를 종합해 2025년에는 세계 신조발주 선박시장의 60.3%(1,085억 달러)를 LNG 연료추진선 시장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LNG연료추진선박의 수요 확대는 또 하나의 유망 플랜트 시장인 LNG벙커링산업을 태동하게 한다. LNG 연료 주입설비인 LNG벙커링은 세계 각국에서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을 만큼 차세대 먹거리 시장으로 부상 중이다.

이처럼 IMO 환경규제 하나로 정유업계의 고도화설비, LNG연료추진선, LNG벙커링 그리고 스크러버와선박평형수처리장치까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회가 열리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시장에 대응하지 못하면 그 기회는 사라지고 위기만 남을 것이다.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술과 제품 개발이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이를 위한 업계의 노력은 물론 기술개발을 촉진시키는 정부 지원도 일관되게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